유자학교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연합뉴스] “초등학교 교실에 납 등 유해물질 초과 제품 수두룩”

유해물질로부터 자유로운 건강한 학교 ‘유자학교’에서 발전해 학교 교실 속 유해물질을 조사해 바꿔내는 ‘에코교실’ 소식이 언론에 실렸습니다. 연합뉴스에서 납과 PVC 등으로 오염된 조사결과와 교체 전후 유해물질 수치를 비교한 기사를 작성해주셨네요.

기사 중 인용

비영리 공익재단 아름다운재단이 ‘유해물질로부터 자유로운 에코 교실 만들기’ 사업을 위해 올해 5~6월 전국 초등학교 22곳의 교실 1곳씩을 조사해보니 생식·신경독성을 지닌 납이 ‘어린이제품 공통안전기준’상 기준치보다 많이 검출된 경우가 수두룩했다. 환경호르몬이 나온다고 지적되는 PVC 재질의 제품도 많았다.

PVC가 사용된 제품은 전체의 47.5%인 284개였다.
교실 앞뒤에 부착되는 환경미화용 게시판 중 납이 기준치의 7.7배인 771ppm 검출된 경우가 있었다.
이 게시판은 어린이 생식기에 악영향을 주는 프탈레이트 가소제도 무게를 기준으로 24.52%나 함유돼있었다. 이는 기준치(0.1%)의 약 250배다.


아름다운재단은 이번에 조사가 이뤄진 학급 중 2곳을 시범학급으로 선정한 뒤 문제가 확인된 제품을 모두 안전한 제품으로 교체했다.

연합뉴스 전체 기사 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30927077700530?input=1195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