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학교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2023 유자학교 활동 이야기 2] 졸업앨범에 유해물질이라니! by 마산중리초

마산 중리초등학교 6학년 1반

마산 중리초등학교 6학년 1반은 25명의 학생이 함께합니다. 저는 계속 6학년을 맡아 아이들과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어느 날 졸업앨범 커버에 유해물질 수치가 높다는 뉴스 기사를 보게 됐습니다. 졸업앨범에 유해물질이라니!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었지요. 그 충격으로 교실 내 유해물질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보람 있었던 환경 캠페인

중리초등학교 학생 450여 명을 대상으로 환경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그 과정에 플라스틱 뚜껑 모으기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죠. 수백 명의 학생이 환경보호 퀴즈를 맞히고, 다짐 글을 적어 의지를 다지는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고 보람을 느꼈던 순간입니다.

꾸준함으로 일군 성과

우리 활동이 성공한 가장 큰 이유는 꾸준함인 것 같습니다. 일회성 활동으로 끝내지 않고 국어, 실과, 사회 과목 환경보호 학습 주제와 연계해 교육 과정 틈틈이 환경에 대해 공부하고 내용을 정리하였습니다.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환경에 관한 관심도 매우 높아졌고, 한 명 한 명 전문가가 되었습니다.

실천으로 이어지는 환경 교육

다만, 캠페인 및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유자학교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학생들과 환경보호 UCC 만들기, 학교 주변 줍깅, 업사이클링 등 실천으로 이어지는 환경 교육을 이어나가고 싶습니다. 이번 활동을 하며 많은 것을 배웠고 이 배운 내용을 잊지 않고 계속 다음 아이들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환경보호 실천에 앞장서는 아이들과 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교사가 되고 싶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